• 코스피

    3,012.83

    (▼2.23 -0.07%)

  • 코스닥

    996.58

    (▲6.04 0.61%)

  • 코스피200

    392.69

    (▼0.50 -0.13%)

HOT

현대건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수주...공사비 4천930억원 규모

  • 입력 2021-07-29 10:59:27
  • 안세준 기자
현대건설 35%(1천725억원) 지분…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J/V의 리더사로 참여
center
[핀포인트뉴스 안세준 기자] 현대건설은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사업을 수주하며, 신시장인 페루에서 부지정지 공사 수주에 이어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건설사업은 약 4천930억원(4억2천800만 달러)규모의 페루 교통통신부 발주 공사로, 현대건설은 멕시코, 중국 등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J/V의 리더사로 참여해 수주했다.

이중 현대건설의 지분은 35%,인 약 1천725억원 규모이다.
이번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공사는 세계적 잉카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해 기존 쿠스코에서 북서쪽으로 15km 떨어진 친체로 시에 연간 570만명 수용이 가능한 공항을 조성하는 공사이다.

공항시설은 터미널 빌딩과 관제탑, 활주로 및 계류장 등 최첨단 친환경 공항시설로 시공될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47개월(하자보수 등 포함 총 계약기간 63개월)로 설계디자인과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시공하게 된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4월 입찰 마감 후 기술과 상업 부문을 망라한 종합평가 결과 스페인, 이탈리아 업체로 구성된 경쟁팀을 제치고 기술/상업점수 부문 모두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 3월 친체로 신공항 부지정지공사 수주로 페루 신시장에 첫 진출한 현대건설은 이번 터미널 본 공사까지 통합 수주하며 전체 프로젝트의 설계와 건설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뛰어난 시공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받아 유럽의 경쟁업체를 제치고 본공사도 수주하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40억 달러 규모의 리마 메트로 건설사업 등 지속적으로 수주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0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