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통신 Pin] SK텔레콤, 고객 요금부담 낮춘다 外

2021-01-13 18:00:00

center
SK텔레콤, 고객 요금부담 낮춘다

SK텔레콤이 고객 요금부담을 낮추기 위한 특별 요금제를 출시한다.

SK텔레콤은 신규 요금제 '언택트 플랜'을 오는 15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객 요금부담을 완화하고 요금제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서다. 기존 요금제에 존재했던 약정∙결합 조건 및 요금제 부가혜택 등을 없애고 기존 대비 약 30% 저렴한 요금 수준으로 설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월 6만2000원에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한 '5G언택트62' △월 5만2000원에 200GB 대용량 데이터를 제공하는 ‘5G언택트52’ △월 3만원대에 5G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5G언택트38’ 등 중∙저가 요금 3종이 신설됐다.

한명진 SKT 마케팅그룹장은 “유보신고제 시행에 따른 사업자의 자율성 확대로 업계의 자발적 요금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SKT는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와 사회 트렌드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nter
"공공서비스, 'PASS인증서'로 간편하게"

통신 3사가 편의성과 안정성을 두루 갖춘 국민 인증서 ‘PASS’를 통한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접속 방법을 적극 알리고 나섰다. 15일부터 시작되는 국세청 연말정산 서비스를 앞두고 간편 인증서 PASS의 고객 체감 가치를 높이고,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에 따른 고객 혼란을 줄이기 위함이다.

PASS 인증서는 PASS 앱이 실행 중인 상태라면 추가 확인절차 없이 터치 두 번만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별도의 휴대폰 인증이나 계좌 인증을 추가로 거쳐야 하는 타 인증서보다 발급 절차를 간소화 하여 고객의 번거로움을 크게 줄였다.

국세청 홈택스 사이트에서 ‘간편서명 로그인’을 선택한 뒤 ‘PASS 인증서’를 골라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다.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번호만 입력하면 자신의 스마트폰에 있는 PASS앱이 자동으로 인증 팝업창을 생성한다. 이때 이용자가 6자리 핀 번호나 생체 인증을 통해 본인 인증을 완료하는 간결한 방식이다.

매년 갱신을 해야 했던 공인인증서와 달리 PASS 인증서는 한 번 발급 받은 인증서를 3년 간 이용할 수 있다. 이용하던 단말이나 통신사가 바뀌는 경우에도 간편하게 인증서를 재발급 받을 수 있다. 이와 같이 높은 편의성과 보안성을 두루 갖춘 덕에 PASS 인증서의 누적 발급 건수는 현재 2천 2백만 건에 달한다.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로 전자서명이 활성화되는 가운데 통신3사는 안정된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공공서비스는 물론 다수의 민간 서비스에도 PASS 인증서를 확대 적용하며 고객의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계획이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